music,

La Vie En Rose

Arzhna Arzhna Follow Mar 26, 2012 · 1 min read
La Vie En Rose

우연히 지인이 꼬꼬마 시절에 발표한 음악을 발견했습니다. 제 밴드에 베이스로 영입하려고 아무리 꼬셔봐도 꿈쩍하지 않는 전직 라비앙로즈의 베이시스트 님이죠. 이제 그만 저항하고 들어오세요.

영화 라비앙로즈

이 영화를 소개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은 공연 영상을 구하고 싶었는데 밴드명이 너무 유명한 에띠드 삐아프의 전기 영화 라비앙 로즈인지라 아무리 검색을 해봐도 영화 관련 영상밖에 없네요. 아무래도 그 시절에 이미 검색을 못하도록 노리고 밴드명을 지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검색 결과 중 가장 먼저 나온 타이틀곡으로 강력하게 추정되는 곡을 선택했습니다. “Walts (37개의 슬픈 내 얼굴)”이라는 곡입니다. 무려 11년전 발표하여 신선도(?)가 확 떨어진 곡이지만… 우리나라에서 흔치 않은 슈게이징/드림팝이라니 신선합니다. 아마도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씨가 이렇게 말씀하실 것 같네요.

한국에 이런 밴드가 있었다는 걸 알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네. 저도 동감입니다.

근데 보컬도 손씨던데 혹시 언니?


글에 포함된 이미지와 유튜브 영상은 인용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 작품의 아티스트와 유통사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Arzhna
Written by Arzhna Follow

하늘에서 다시 기회를 준다면 여전히 뉴비라고 말하겠소.
만약 기한을 정해야 한다면 만년으로 하겠소.
글쓰기를 좋아하는 만년 뉴비입니다. 늅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