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요즘 너 말야

Arzhna Arzhna Follow Apr 20, 2012 · 1 min read
요즘 너 말야

요즘은 제가 너무 예민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별일 아닌데도 짜증부터 내고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는 어우~! 깜짝 놀라곤 합니다. 오전에도 등 뒤에서 대화하는 소리 때문에 집중이 안되어 귀에 이어폰을 꽂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미하게 들려오는 대화 소리에 짜증이 확 치밀어 올라 밖으로 나갔죠. 성격이 둥글지는 않지만 그런대로 무던한 편이었는데 나이가 들어가며 점점 괴팍해지는 것 같아 걱정스럽습니다.

그렇게 스트레스를 받아가며 일을 하는 와중에 잔잔한 음악 한 곡에 기분이 좀 풀렸습니다. 제이래빗(J Rabbit)의 요즘 너 말야입니다.

제이래빗

힘들어하는 친구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담하게 전하는 내용입니다. 제 스스로에게 보내는 메시지라고 생각하니 공감도 되고 조금이나마 힘을 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나이는 들어가는데 해 놓은건 별로 없고, 일에 치이고, 되도 않는 정치에 스트레스를 받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도 많고, 이런저런 생각들로 힘든 시기인 것 같습니다. 이럴 때 이 곡의 화자처럼 옆에서 다독여주는 친구가 필요합니다. 힘들때 곁에 있는 친구가 진짜 친구라고 하잖아요.

혹시나 옆에 있는 친구가 힘들어하고 있지는 않은지 한번 돌아보시고 있다면 차분히 다독여주시기 바랍니다. 일단 저부터요 :)


드디어 일간 알다방이 30회를 맞았습니다. 몇번 펑크를 내긴 했지만 무난히 한달치를 채웠네요. 처음 시작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할지 굉장히 막막했는데 이젠 좀 편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선곡만 되면 내용은 금새 채워지네요. 연초에 했던 이야기가 없다라는 고민은 점점 해결되어 가고 있는 것 같아 뿌듯합니다.


글에 포함된 이미지와 유튜브 영상은 인용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 작품의 아티스트와 유통사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Arzhna
Written by Arzhna Follow

하늘에서 다시 기회를 준다면 여전히 뉴비라고 말하겠소.
만약 기한을 정해야 한다면 만년으로 하겠소.
글쓰기를 좋아하는 만년 뉴비입니다. 늅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