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고양이의 하루

Arzhna Arzhna Follow Mar 27, 2012 · 1 min read
고양이의 하루

가끔은 기타 소리에 지칠때가 있어요. 아무리 락/메틀 음악을 좋아하더라도 매일 매일 듣다보면 다른 음악도 듣고 싶어지는게 당연한거죠. 매일 매일 같은 반찬 먹으면 질리는 거랑 비슷해요. 그래서 오늘은 그럴 때 듣는 음악들 중 한곡을 소개할까 합니다.

피아니스트 전수연씨의 고양이의 하루라는 곡입니다. 피아노 연주곡을 자주 듣는 편은 아니지만 전수연씨의 곡들은 왠지 사랑스러운 느낌이 가득해서 종종 듣고 있네요.

전수연

전수연씨는 뉴에이지 피아니스트이면서 또 초등학교 교사입니다. 특이한 이력이죠? 왠지 이 분한테 배우는 꼬꼬마들은 전부 사랑스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제는 손수연씨, 오늘은 전수연씨 :)


어째 날이 갈 수록 글이 짧아 지고 있는 일간 알다방입니다. 미리 미리 생각해놓고 써야하는데 급하게 마감시간 맞춰 쓰다보니 이 모양이네요. 반성합니다.


글에 포함된 이미지와 유튜브 영상은 인용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 작품의 아티스트와 유통사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Arzhna
Written by Arzhna Follow

하늘에서 다시 기회를 준다면 여전히 뉴비라고 말하겠소.
만약 기한을 정해야 한다면 만년으로 하겠소.
글쓰기를 좋아하는 만년 뉴비입니다. 늅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