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하면서 톤에 신경을 정말 많이 썼습니다. 이 곡을 만들면서 소나에 익숙해질 수 있었네요. 기존에는 멀티 이펙터 보드를 PC에 다이렉트로 연결해서 녹음을 하곤 했었는데 이 곡을 녹음 할 때 부터는 앰프에 마이킹을 하여 생톤으로 녹음해서 소나에서 톤을 잡기 시작했습니다. 원래는 스튜디오에서는 앰프에서 톤을 잡아 마이킹하지만 시퀀서에서 톤 작업을 하니 한번 녹음한 웨이브 데이터를 재사용해가며 작업 할 수 있어 편하더군요.

 

나름나름 기승전결을 맞춰서 결혼 생활의 느낌을 표현해 보려했습니다만 너무 짧고 무난한 곡이 되어버렸네요. 언젠가 아이디어가 떠오른다면 편곡을 해서 살려내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